검색

교육시민단체 "정시확대 아닌 내신·수능절대평가 해야"

대통령 '대학입시 전반 재검토' 발언에 '정시확대' 우려

- 작게+ 크게

강성란 기자
기사입력 2019-09-04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자녀 논란에 문재인 대통령이 대학입시제도 전반 재검토를 지시하자 교육시민단체들은 정시 확대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아울러 수능 절대평가, 고교서열화 해소 등  정부가 공약과 국정과제로 제시한 교육 개혁 실현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교조는 4일 성명을 내고 조국 후보자 자녀 특혜 의혹에서 시작된 공정성 논란은 특권교육의 문제라면서 정부는 국민의 분노를 무겁게 받아 안고  고교서열화 해소와 수능 절대평가 전환을 포함한 대입제도 개편 공약을 이행하기 위해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실천교육교사모임도 지난 2일 성명을 통해 대통령의 발언 이후 주식 시장에서 메가스터디 등 대형 사교육 업체의 주가가 급등하는 것을 볼 때 사회적으로 정시 확대와 이에 따른 사교육 시장 확대 기대가 만발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면서 정시가 확대되면 무한 사교육 경쟁에 이은 한 줄 세우기식 교육으로 퇴행할 것이란 사실은 분명하다. 교육과 입시에서의 공정은 한 줄 세우기식 시험으로는 결코 확보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사교육걱정없는세상(사교육걱정)4일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대입제도를 공정하게 개선하라는 요구를 수능 위주의 정시 전형 확대 지시로 해석해서는 안 된다.”면서 현재의 학종 전형 중 개선이 필요한 부분을 손보고 채용 시장에서 출신학교 차별의 불공정 관행을 바로잡아 대학입시 경쟁을 둘러싼 과열 경쟁을 진정시켜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전교조는 조국 후보자 자녀 특혜 의혹으로 야기된 공정성 논란을 해소하기 위해 고교서열화 해소를 위한 특권학교 근거 시행령 삭제 및 개정 고교 내신 및 수능 절대평가 전환 공약 이행 수시 학생부종합전형의 공정성 보완 대책 즉각 수립 등을 촉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교육희망.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