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주 고려고, 불공정 평가 사과해야

- 작게+ 크게

강성란 기자
기사입력 2019-10-02

 최상위권 학생들 위주로 구성된 수학 동아리 학생들에게만 배부된 문제 중 일부를 기말고사로 출제하는 등 불공정 평가가 드러난 광주 고려고에 대해 지역단체들이 교육청 감사조치 이행과 관련자 징계를 촉구하고 나섰다.


 성적차별-평가부정 고려고 사태 광주시민대책위원회(광주시민대책위)는 지난 달 24일 기자회견을 열고 성적 최상위권 학생 위주 학교 운영으로 논란이 된 광주 고려고의 사과와 책임자 징계를 요구했다.


 고려고는 최상위권 학생 위주로 기숙사를 운영하면서 이들 중심의 수학 동아리 학생에게 배부된 문제 중 일부를 기말고사에 출제하였다.


 이 밖에도 최상위권 학생을 위한 별도의 방과후 학교, 자율동아리, 토요논술교실을 운영하면서 일반 학생들에게는 선택권을 부여하지 않은 것이 광주시교육청 감사 결과 드러났다.


 광주시민대책위는 "다른 일반계 고교에서는 소수 학생만 선택하는 '물리Ⅱ'를 필수로 지정해 자연계열 전체 학생이 이수하게 하여 최상위권 학생들의 내신 성적을 유리하게 한 것은 참담한 일"이라면서 최상위권 학생들의 들러리를 서기 위해 다른 이들의 수능 선택과목을 듣고 있어야 했던 학생들의 상황을 전했다.


 하지만 광주 고려고는 '문제가 사전에 배부되었으나 실익이 없었다', '교육청이 작은 꼬투리를 잡아 조작과 협박으로 공격하고 있다'는 등의 해명으로 빈축을 샀다.


 광주시민대책위는 "고려고는 감사조치 이행을 핑계로 보충수업과 야간 자율학습을 중단하여 학생과 학부모에게 피해를 입히고 이들의 불만이 교육청으로 향하는 적반하장의 행보를 보이고 있다."면서 "고려고 사태는 입시위주 학사운영이라는 관행 문제가 아닌 최상위 소수 학생을 위해 대다수 학생들을 피해자로 만든 사건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고려고에 △불공정 평가와 상위권 학생 위주 학사 운영 중단 △교육청 감사 결과에 따른 조치사항 이행과 관련자 징계 △기숙사 즉각 폐지를 촉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교육희망.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