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학교 내 일제 잔재 청산에 시교육청이 의지 보여야"

부산 교육희망네트워크, 학교 내 일제 잔재 청산 규탄대회 열어

- 작게+ 크게

강성란 기자
기사입력 2019-10-08

학교 내 일제 잔재 청산을 촉구하고 최근 드러난 학교 내 친일망언을 규탄하는 결의대회가 열렸다.

 

부산교육희망네트워크는 지난 7일 부산시교육청 앞에서 학교 내 일제 잔재 청산, 친일망언 규탄대회를 열고 ‘전쟁이 나면 여학생들은 위안부가 될 것이라는 말로 물의를 일으킨  동의대 교수 위안부 문제가 갑자기 1990년대 튀어나오는데 그런게 없었다고 역사를 왜곡한 부산대 교수 ‘(한일간 청구권 협정이 체결된) 1965년부터 돈을 다 줬는데 또 줘야하나는 발언으로 공분을 일으킨 A고 역사교사 수업 등 최근 드러나고 있는 부산 지역 학교 내 친일망언의 문제를 지적했다.

 

이정은 부산교육희망네트워크 공동대표는 이 나라 최고의 지식인이라 할 수 있는 교수들의 이 같은 발언과 역사 의식에 분노가 일었다.”고 비판했다.

▲ 결의대회 참가자들은 친일, 역사왜곡을 규탄하는 목소리를 빨간 풍선에 담아 터트리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 전교조 부산지부

 

부산교육희망네트워크는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학교 내 일제잔재 청산 운동을 벌이고 있다. 이정은 공동대표는 부산시교육청은 지난 3월 학교 내 일제잔재를 청산하겠다고 발표했지만 학교 전수조사에도 미온적이었다. 우리 단체가 조사를 진행한 뒤 해당 학교에 관련 내용을 공유해 줄 것을 요구했지만 시교육청은 10월 1일 A고 교사 사건이 불거진 뒤에야 뒤늦게 이를 공유하는 등 소극적인 태도를 보였다. 시교육청이 적극적이었다면 고교 현장에서 이 같은 막말이 나올 수 있었겠느냐.”는 말로 교육 당국의 미온적 태도를 비판했다.

 

A학교 현황을 최초 고발한 시민은 수업시간에 학생을 대상으로 역사를 왜곡하는 수업이 버젓이 이루어지고 참다못한 학생이 부끄럽다며 녹음을 하는 일이 발생했다.”면서 해당 교사에 대한 처벌을 요구했다.

 

결의대회를 마친 참가자들은 친일, 역사왜곡을 규탄하는 목소리를 빨간 풍선에 담아 터트리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교육희망.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