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일본 지자체, 코로노19 대응 마스크 배포대상에서 조선유치원 제외

159개 시민단체, 교육권과 건강권 차별하는 일본 정부규탄

- 작게+ 크게

김상정
기사입력 2020-03-13

 

 

일본 정부와 지자체가 코로나 19로 인한 위기극복 대책 중 하나로 시행하고 있는 마스크 배포대상에서 조선유치원을 제외시키면서 수많은 한국의 시민사회단체들이 비판과 규탄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 ‘우리학교와 아이들을 지키는 시민모임 외 158개 단체 및 개인 일동(시민모임 등)’은 13일 낮 12시 일본대사관에서 긴급하게 기자회견을 열고 “더 이상 조선학교와 동포들의 인권을 볼모로 삼지 말고 차별조치를 멈추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우리학교와 아이들을 지키는 시민모임 외 158개 단체 및 개인 일동(시민모임 등)’13일 낮 12시 일본대사관에서 긴급하게 기자회견을 열고 더 이상 조선학교와 동포들의 인권을 볼모로 삼지 말고 차별조치를 멈추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일본 사이타마시는 지난 6일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위기대책본부원 회의에서 시가 비축해 놓은 마스크 24만 장 중 탁아소·유치원·노인시설 등에 총 18만 장을 배포하기로 결정했지만, 정작 9일부터 시작된 마스크 배포에서 사이타마 조선유치원은 제외되었다. 사이타마시는 조선유치원 외에 민간학원등을 마스크 배포 대상에서 제외시켰다. 시의 지도감독시설에 해당하지 않기 때문에 마스크가 부적절하게 사용된 경우 지도할 수 없다는 이유이다.

 

시민모임 등은 마스크가 부적절하게 사용될 경우는 마스크를 사용하지 않고 되파는 행위 등을 의미하는 것으로 이는 조선학교와 동포들에 대한 혐오의 정서가 정면으로 드러난 말이자 말도 안되는 변명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일본 정부의 이런 조선학교 차별과 배제 정책은 전세계가 코로나19로 몸살을 앓고 있는 상황에서도 그대로 드러났다. 마스크 배포대상에 조선학교를 배제하면서 교육권에 이어 건강권마저 차별하는 조치로 국제사회의 규탄 목소리가 확산일로다.

 

앞서, 일본 정부는 조선학교를 이미 고교무상화에서 배제한 데 이어 지난해 10월에는 조선학교유치원을 포함한 각종학교 외국인 유아시설 88개교를 유아교육보육 무상화에서도 배제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교육희망.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