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혐오표현 대응, 학교에서부터

인권위-교육감협의회, 혐오표현 대응 안내서 발간

- 작게+ 크게

강성란 기자
기사입력 2020-08-04

국가인권위원회와 시도교육감협의회가 교육현장의 혐오표현 대응을 위한 안내서를 전국 12000여 개 초··고교와 교육연구원 등에 배포했다.

  

국가인원위원회(인권위)와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협의회)는 지난 528인권존중 학교를 위한 평등실천, 혐오표현 대응 공동선언을 발표하면서 "우리사회에 급속도로 퍼지고 있는 혐오표현으로부터 학교도 자유롭지 않다는 인식으로 민주주의, 지속 가능한 포용 사회, 평등을 발전시킬 사회적 책무를 지닌 학교가 앞장서 인간의 존엄과 평등의 가치를 배우고 실천하겠다."고 결의한 바 있다.

 

▲ 인권위가 각급 학교에 제공한 혐오표현 대응 실천행동 포스터  © 국가인권위원회 제공

 

우리 학교는 혐오표현으로부터 안전한가요?’를 제목으로 나온 인권존중 학교를 위한 평등실천 안내서는 혐오표현이 무엇인가요 혐오표현은 왜 위험한가요 혐오표현도 표현의 자유 아닌가요 저는 혐오표현을 쓰는 사람이 아니에요 우리 학교는 혐오표현에 대응할 준비가 되어있나요 혐오표현을 들으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등 6개 질문에 대답하는 형식으로 구성되어 있어 학교가 각각의 문제 상황에 따라 안내서를 적절히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인권위는 학교는 차별에 반대하고 다양성이 존중되는 평등한 학교문화를 만든다 학교는 모든 구성원이 차별받지 않고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혐오표현 예방 대응을 위한 규정을 만들고 관련 교육을 해야한다 학교 내 혐오 표현은 어떤 경우에도 허용되지 않으며 혐오표현 발생시 관련 규정에 따라 단호하고 투명하게 처리해야 한다는 등의 원칙에 따라 혐오표현에 대응해줄 것을 주문했다. 

 

인권위는 협의회와 현재 개발중인 혐오표현 초중등 교안 및 혐오표현 예방 캠페인 영상과 만화를 전국 초중등학교 및 교육기관 등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8월 중 배포하겠다.”면서 코로나19로 혐오가 확산되고 사회적 갈등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교육공동체의 공동선언과 그에 따른 후속 사업은 가정, 학교, 일터 등 가깝고 작지만 어떤 이에게는 전부일 수 있는 곳에서 보편적인 인권의 시작을 확인하고 실천하는 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교육희망.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