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외노조 취소에 따른 후속조치와 피해회복에 함께 해달라”

권정오 전교조 위원장 시도교육감협의회 총회 방문

- 작게+ 크게

강성란 기자
기사입력 2020-09-15

전교조가 시도교육감협의회를 찾아 고마움을 전하고 법외노조 취소에 따른 후속 조치를 통해 완전한 피해회복에 함께할 것을 요구했다. 

 

권정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위원장은 지난 14일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가 열린 전북 원광대를 찾았다. 권정오 위원장은 시도교육감협의회에 앞서 7년간 이어진 전교조 법외노조 투쟁에 함께한 시도교육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 권정오 전교조 위원장이 지난 14일 전북 원광대에서 열린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총회에서 고마움을 전했다.   © 사진제공 전교조

 

 시도교육감들은 2016년 교육부의 전교조 노조 전임자에 대한 직권면직 방침에 항의해 이를 철회해줄 것을 촉구하고, 전교조 법외노조 철회를 촉구하는 탄원을 법원에 제출하는 등 전교조 법외노조의 부당함을 알리는데 함께 해 왔다. 일부 교육감들은 박근혜 정부 당시 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시국선언에 참여한 전교조 조합원들을 징계하라는 방침에 반발해 교육부에 고발을 당하기도 했다. 

 

권정오 위원장은 지난 7년 노동조합의 자주성을 지키기 위한 전교조의 싸움에 지지와 연대를 보내준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에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 전교조는 앞으로도 참교육실현과 교육 불평등 해소, 아이들이 교육을 통해서 진정 행복해지는 삶을 위한 교육을 실현하기 위한 새로운 장정을 시작하겠다. 그 과정에서 시도교육감협의회와 단순한 노사 관계를 넘어 우리 교육의 변화를 함께 모색하는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지속적으로 유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덧붙여 전교조의 법적 지위 회복으로 일부 지역에서 닫혔던 대화의 문이 열리고 협력을 위한 출발의 신호가 올랐다. 전교조 법외노조 취소에 따른 후속 조치와 완전한 피해회복에도 함께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 지난 14일 전북 원광대에서는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총회가 진행됐다.   © 시도교육감협의회 제공

 

한편 이날 시도교육감 협의회에서는 2021년 고교무상교육 도입에 따른 후속 사항으로 재난 상황 시 교육비 부담을 경감하고 안정적 학습권을 보장하기 위해 유···고교 학생 교육을 지원하는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 개정 등 법률 및 예규 개정안을 제안했다. , 코로나19 등 특수상황에서 정상적 성과측정이 어려운 점을 감안해 지방공무원 성과상여금 차등 지급 비율을 현행 30%에서 20%로 축소하는 방안을 제시하는 등 6개의 안건을 심의했다. 

 

유은혜 교육부 장관이 참여해 사회적 거리 두기가 2단계로 완화된 920일 이후의 학사일정에 대해 시도교육감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교육희망.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