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갱신

전체기사

뉴스

띵동!교권

오피니언

참교육on

교사공감+

재미in

정책이슈

[전남] 전교조, 교원정원 감축 등 전남교육퇴행 저지 무기한 천막농성 돌입

윤석열정부 교육개악과 전남교육퇴행 저지 무기한 천막농성에 들어가
전교조 전남지부, 교원감축 대책 마련 등 10대 요구안 발표

박성근 주재기자 l 기사입력 2022-09-27 [02:26]

뉴스듣기

가 -가 +

0

 

▲ 전교조 전남지부 ‘윤석열정부 교육개악과 전남교육퇴행 저지 무기한 천막농성 돌입’ 기자회견   © 박성근 주재기자

 

9월 26일,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전남지부는 전남교육청 앞에서 ‘윤석열정부 교육개악과 전남교육퇴행 저지 무기한 천막농성 돌입’ 기자회견을 열었다. 


장관호 전교조 전남지부장은 “70년 역사에서 적어도 교원 정원은 한 번도 감축한 적이 없었는데 이번 윤석열 정부가 교원 정원을 감축했다. 이 나라 교육을 망치려하지 않고서야 감히 상상도 할 수도 없는 이야기”라고 비판하면서 “농어촌 소규모 학교에서는 정규 교과 선생님도 없는데 누가 작은학교로 학생들을 보내겠는가? 5년 동안 교원 정원이 감축되면 전남도 사라진다. 도교육청도 전남교육 존폐위기로 인식하고 전교조를 포함한 교육가족들과 함께 싸우자”라고 도교육청의 행동을 촉구했다.

 

▲ ‘윤석열정부 교육개악과 전남교육퇴행 저지 무기한 천막농성 돌입’ 기자회견에서 발언 중인 장관호 전교조 전남지부장  © 박성근 주재기자


윤부식 민주노총 전남본부장은 “교원을 감축하면 학생과 학부모는 지역을 떠나고 결국 학교가 사라질 것”이라고 우려하면서 “윤석열 정부의 교육과 노동개악 저지투쟁, 그리고 지방정부와 지방교육청이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민주노총도 전교조와 함께 투쟁하겠다”라고 말했다.

 

▲ ‘윤석열정부 교육개악과 전남교육퇴행 저지 무기한 천막농성 돌입’ 기자회견에서 발언 중인 윤부식 민주노총 전남본부장  © 박성근 주재기자


교원 감축 대상 학교에서 노동하는 장은영 전남체육중·고 교사는 “교원 감축 대상인 농산어촌 학교는 지금도 교사 부족으로 인해 일상적인 교육과정 운영도 힘들어 가까스로 버티고 있다”라고 현장 분위기를 전하면서 “교육부와 교육청은 학교와 학생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다. 경제 논리 속에 지워져 가는 교육의 가치를 찾고 학생과 학부모에게 떳떳한 교육 환경을 조성하라”라고 촉구했다.

 

▲ ‘윤석열정부 교육개악과 전남교육퇴행 저지 무기한 천막농성 돌입’ 기자회견에서 발언 중인 장은영 전남체육중·고 교사  © 박성근 주재기자


김강구 전남혁신학교학부모네트워크 사무국장은 “11년째 목포에서 혁신학교로 지정된 학교에 내 아이를 보내고 지켜보면서 혁신학교가 아이들에게 인격존중과 배려를 일깨워 준 소중한 학교였다."라고 자평하면서 “교원 한분 한분마다 아이 한 명을 포기하지 않는 그런 혁신학교를 폐지하는 것이 아닌 지속적인 추진”을 요구했다. 

 

▲ ‘윤석열정부 교육개악과 전남교육퇴행 저지 무기한 천막농성 돌입’ 기자회견에서 발언 중인 김강구 전남혁신학교학부모네트워크 사무국장  © 박성근 주재기자


전교조 전남지부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전남교원 정원감축에 따른 학교 현장의 피해 없는 대책 마련 △전남혁신학교 일몰제 폐지 중단과 지속 추진 △경쟁교육 유발 성적위주 교육기조 철회 △공직자 이해충돌 홍보담당관 임용 철회 등 10대 요구안을 발표하면서 무기한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 윤석열정부 교육개악과 전남교육퇴행 저지 천막농성과 선전전  © 박성근 주재기자

박성근 주재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전교조 전남지부,전남교육 퇴행 저지,윤석열 정부 교육개악,무기한 천막농성 돌입,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교육희망.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