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입제도개선연구단 입시제도 개선안 마련에 함께해야”

시도교육감협의회, 교육부에 촉구

- 작게+ 크게

김상정
기사입력 2019-09-05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시도교육감협의회)가 문재인 대통령의 대입제도 전반 재검토주문에 따른 교육부 대책이 자칫 정시확대로 이어지는 것을 우려하며 시도교육감협의회 산하 대입제도 개선연구단과 함께 대입제도 개선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5일 입장문을 발표하고 교육부에 시도교육감협의회 산하 대입제도개선연구단과 함께 대입제도 개선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사진은 지난 8월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임시 총회 당시 모습     ©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제공

  

5일 시도교육감협의회(회장 김승환)대입제도 개선안 공동마련 촉구 입장문을 발표했다. 시도교육감협의회는학생부종합전형(학종)은 교육의 본질을 찾아가는 돌파구 역할을 해 왔고, 교육의 가치가 학교 안에서 실현되도록 했다학종의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고등학교와 대학이 노력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015 교육과정이 학종과 연계되도록 하는 대입제도가 마련되어야 한다.”라고 주문했다.

  

지난 2문재인 대통령은 교육부에 대입제도 전반을 재검토하라고 주문했고교육부는 대책마련에 돌입했다. 시도교육감협의회는 교육부가 대입제도의 공정성만을 강조하며 지난 해 발표한 정책방향에서 정시와 수시 비율 조정 정도(수능 확대)에 그칠까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교육감협의회는 한 줄 세우기 식 정시로 교육의 본질이 훼손되고 문제 풀이로 교실 수업까지 왜곡하고 있는 현실에서 그나마 학종이 돌파구가 될 수 있었다. 는 말로 정시 확대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시도교육감협의회는 학종의 문제는 수능이 지닌 교육 본질에 반하는 근본적인 문제와는 비할 바가 못 되고 학종의 절차와 방식에 대한 투명성과 신뢰를 강화하는 방안 마련을 위해 머리를 맞대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지난 해 발표했던 교육부의 대입개편안이 학교 현장에 혼란을 준 만큼 이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현장 교사 중심으로 이루어진 대입제도개선연구단과 대학 관계자들이 함께 참여해 바람직한 대입제도 개선안을 만들자고 교육부에 강력히 요청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교육희망.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