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원' 없는 '진단' 강화 학업성취도평가 우려

서울, 내년부터 초3, 중1 학생 기초학력 진단실시

- 작게+ 크게

김상정
기사입력 2019-09-05

 서울시교육청이 내년부터 초등학교 3학년과 중학교 1학년에 다니는 모든 학생의 기초학력 진단을 골자로 하는 2020년 서울 학생 기초학력 보장방안을 발표했다. 전교조 서울지부는 지원이 아닌 진단을 앞세운 기초학력 보장 방안은 사실상 학업성취도평가 부활이라는 말로 우려를 나타냈다.  

 

▲ 서울시교육청이 5일 발표한 2020기초학력보장방안 중 진단 및 보정절차 안내표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5‘2020 서울 학생 기초학력 보장방안(기초학력 보장방안)’을 발표했다. 핵심 내용은 2020년부터 초3, 1 모든 학생 대상 기초학력 진단 검사 실시 2 집중학년제로 기초학력 부진 조기 예방 중학교 기본학력 단위학교 책임 지도제 강화 지역별 학습도움센터 구축 및 난독·경계선 지능 전담팀 신설 등이다.

 

 

전교조 서울지부는 같은 날 성명을 내고 배움이 느린 학생에 대한 지원 확대를 선포한 것은 의미가 있다.”면서도 필요한 것은 지원이지 표준화 검사 도구를 활용한 진단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3월 학년이 시작되면 학교별, 학년별로 표준화된 진단 도구, 학교 자체개발 도구, 관찰 및 상담 등의 방식으로 진단 활동이 이루어지고 있다. 서울지부는 학교별 상황을 고려하지 않은 모든 초3, 1 학생에 대한 진단검사 실시는 현장 교사 불신의 다름 아니며 사교육 시장만 들썩이게 할 것이라면서 강하게 비판했다. 덧붙여 배움이 느린 학생에 대한 지원 과정에서 현장 교사들이 무엇을 필요로 하는지 지원은 어떤 방식으로 이루어져야 하는지에 집중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시교육청이 발표한 기초학력 진단 영역을 살펴보면 초3의 경우 읽기, 쓰기, 셈하기이고, 1의 경우, ‘기초학력(3R’s=읽기, 쓰기, 셈하기)+교과학습능력(국어, 영어, 수학)이다.

 

전교조 서울지부는 1 기본학력 도달의 기준으로 교과학습능력이 포함되는 순간, 이 평가는 진단검사가 아니라 학업성취도 평가가 되어버린다.”면서 초등 고학년을 중심으로 사교육 시장에 광풍이 몰아칠 것은 불 보듯 뻔한 일이다.교과학습 능력을 평가하겠다는 것을 자유로운 진로 탐색을 강조하는 자유학년제의 취지와도 정면으로 배치된다.”라고 비판했다.

 

서울시교육청은 기초학력보장방안 실시를 위해 내년 4월부터 168개 공립초 약 830학급을 대상으로 2 집중학년제를 운영하고 학급당 50만 원의 운영비를 지원한다. 더불어 교사제를 확대하여 담임교사와 협력수업을 실시하도록 하고 더불어 대학생 협력 강사제를 운영하여 주 2~3시간 협력수업을 진행할 수 있도록 했다.

 

단위학교 기초학력 책임지도 강화를 위해 올해 50억원이었던 예산을 중학교까지 확대하여 약 200억원으로 대폭 증액했다. 학교별로는 기초학력 책임 지도제 운영을 위한 예산으로 약 2000만원 지원을 받게 된다.

 

2020년 학습도움센터 1곳 추가 신설을 시작으로 연차적으로 11개 교육지원청마다 지역학습도움센터를 구축하고 난독·경계선 지능 학생도 별도의 전담팀을 운영한다는 계획도 내놨다

 

▲ 시교육청이 제시한 단계별 학습 지원 방안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기초학력 대책을 발판으로 우리 아이들이 학교의 품, 마을의 품 안에서 더불어 배우고 함께 성장할 수 있기를 바란다. 모든 아이들이 제 빛깔을 찾고 아름답게 성장할 수 있도록 학교 현장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전교조 서울지부는 서울시교육청의 기초학력 보장방안에 대해 서울 전체 교사의 의견을 묻는다. 그 결과 배움이 느린 학생 발생 원인이 진단 부족인지 지원 부족인지 알아보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필요한 방안은 무엇인지 현장 교사의 목소리를 전달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교육희망.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