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전시교육청, 기간제 교사 인력풀 등재 시 시험전형 폐지

1~2월분 정근수당 지급 등 처우개선책 확대해야

- 작게+ 크게

김상정
기사입력 2020-03-20

  대전광역시교육청(대전교육청)이 기간제교사 인력풀을 구축하기 위해 실시하던 시험전형을 폐지하고 다양한 전형 방안을 도입하여 확대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당사자인 기간제교사들은 이를 환영하며 1~2월분 정근수당과 맞춤형복지포인트 등 실질적인 처우개선책도 시행되어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놓고 있다.

 

▲ 대전시교육청 누리집 정보마당의 인력풀 게시판, 게시글은 본인과 교직원만 열람할 수 있다.     ⓒ 대전시교육청 누리집


대전교육청은 기간제 교사를 인력풀에 등재할 때, 2011년부터 시행해 온 시험전형 대신 학교장 추천, 1급 정교사 자격소지자, 임용고시 1차 시험 과락을 면한 자, 임용대기자 등 5개 전형으로 확대하고 4월 중 시행할 예정이다.

 

지난 19일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대전지부와 대전교육청이 기간제교사의 처우 개선을 위한 협의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시험전형 폐지를 포함한 인력풀 제도에 관해 합의했다. 인력풀 제도는 학교의 업무경감과 검증된 기간제교사를 채용하기 위해 교육청 차원에서 운영하고 있는 제도다. 학교에서는 교육청 누리집에서 등재된 기간제 교사 인력풀을 활용하여 기간제교사를 채용하고 있다.

 

현재, 17개 시도교육청의 기간제 교사 인력풀제도 운영 현황에 따르면, 강원·전남교육청 등 11개 교육청은 본인이 직접 교육청 인력풀에 등재하고 경기·부산·서울교육청은 학교 관리자 추천으로 교육청 인력풀에 등재하고 있다. 시험을 통해 교육청 인력풀에 등재되는 지역은 대전·광주·전북교육청 3곳 뿐이다.

 

앞서, 전교조 대전지부 기간제교사특별위원회(기간제교사특위)314일부터 17일까지 대전광역시 기간제 교사 인력풀 시험 폐지 및 계약제 교원 운영지침 개선 방안 설문조사를 실시했고 기간제교사 391명이 설문에 응답했다. 이 결과에 따르면, 인력풀 시험 제도를 폐지하고 본인 및 관리자의 추천을 통하여 등재해야 한다는 의견에 64.2%(251)이 동의했다.

 

▲ 3월 14일부터 17일까지 실시한 '대전광역시 기간제교사 인력품 시험 폐지 및 계약제 교원 운영지침 개선 방안 설문조사'에서 1~2월 정근수당 지급해야 한다는 의견에 379명의 기간제 교사가 찬성했다.     ⓒ 전교조 대전지부 기간제교사특별위원회 제공


1년 동안 근무하고 동일 교육청 내의 다른 학교에 채용되었을 경우, 1~2월분 정근수당을 지급해야 한다는 의견에는 96.9%(379)이 동의했다. 대전교육청은 1년 동안 기간제교사로 근무했어도 다른 학교에 채용되었을 경우, 1~2월분 정근수당을 지급하지 않고 있다. 충북교육청과 전북교육청 등에서는 동일한 경우 기간제교사에게 1~2월분 정근수당을 지급하고 있다.

 

이외에도 시간제 기간제 교사가 정당한 대우를 받도록 교육청에서 관리 감독해야 한다는 의견에는 95.7%(374)이 동의했고, 기간제 교사의 근무활동에 대한 평가를 임용권자만이 아닌 업무부서나 교과교사가 하고 그 결과를 기간제 교사에게도 공개해야 한다는 의견에는 85.2%(333)가 동의했다.

 

한편, 19일 전교조 대전지부와 대전교육청이 협의 안건으로 다룬 기간제 교사의 1,2월 정근수당지급 및 정규교사와 동일한 맞춤형복지포인트지급에 대해서 대전시교육청은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전교조 대전지부 기간제교사특위 소속 조병일 교사는 대전시교육청의 인력풀시험제도 폐지를 환영하며 “1~2월 정근수당 지급 및 맞춤형복지포인트 동일 지급 등의 처우 개선 또한 시급하다. 기간제 교사들이 학교현장에서 학생들이 더 즐겁고 행복해지는 교육활동에 매진할 수 있도록 대전시교육청은 실질적인 처우개선책을 확대해 나가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대전시교육청, 인력풀 등재 시험, 처우 개선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교육희망.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