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3D프린터 사용 학교 22.67%에 유해 프린팅 소재 사용

안전관리 물론 기초 현황 파악 못한 정부 뒤늦게 매뉴얼 배포 예정

- 작게+ 크게

박근희
기사입력 2020-09-11

▲ 보편적인 교육 기자재가 된 3D프린터와 관련한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최근 유해성으로 논란이 붉어진 3D프린터와 관련해 3D프린팅을 사용하는 초··고교 중 22.67%에 해당하는 학교에서 유해성이 지적된 ABS(Acrylonitrile-Butadiene-Stryrene)를 프린팅 소재로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민정 열린민주당 의원이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3D프린터 보유 및 유해 프린팅 사용 현황자료에 따르면, 2020년 현재 전국 학교 수 43.5%에 해당하는 5,222개교에서 3D프린터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 중 22.6%ABS 소재를 사용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학교급별로 보면 초등학교는 6.23%, 중학교는 12.01%, 고등학교는 16.93%.

 

ABS 소재를 사용하는 3D프린터를 보유한 비율을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21.28%로 가장 높다. 서울과 함께 두 자릿수 비율을 나타낸 지역은 부산(18.34%), 대전(16.44%), 경기(14.98%), 제주(12.23%), 전남(11.91%), 충남(11.74%)이.

 

특히 대전은 ABS 소재만 사용하는 학교 비율이 11.67%로 전국에서 유일하게 두 자릿수를 보였다. 보통 3D프린터는 합성수지가 원료인 ABS와 친환경 수지가 원료로 알려진 PLA(Poly Lactic Acid)를 소재로 사용한다. 최근 발표된 연구에서 PLA에서도 발암성과 생식독성 물질이 포함됐다는 결과가 나왔지만 합성수지가 원료인 ABS는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는 나노 입자(1/10,000mm 미만의 초미립자)를 분당 2천억 개가량 방출시키며 체내 유해성이 지적된 소재이다지난 7월에는 3D프린터를 학교 현장에서 자주 사용했던 교사 2명이 잇달아 희소 암의 일종인 육종확진을 받고 그중 한 교사는 결국 사망에 이른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컸다.

 

문제는 3D프린팅 안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음에도 정부가 안전관리는 물론 기초적인 현황 파악도 못 하고 있다는 점이다. 그 사이 3D프린터는 2014년부터 보급을 시작해 지금까지 전체 학교 수 중 절반에 가까운 43.5%(5,222개교)3D프린터를 보유하며 보편적인 교육 기자재로 자리 잡았다. 초··고교 학교급별 살펴보면 초등학교 29.63%이고 중학교와 고등학교는 절반을 넘기며 각각 54.37%, 67.28%의 학교에서 3D프린터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강 의원실에서 교육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전국 초··고교 3D프린터 보유 현황을 비롯한 3D프린팅 안전관리 관련 자료의 제출을 요구했으나 돌아오는 답변은 관련 자료를 보유하고 있지 않다였다. 특히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18년 연구용역을 통해 현장 배포용 ‘3D프린팅 안전 매뉴얼을 작성해두었음에도 전문가 검토 등 보완작업이 완료되지 않았다라는 이유로 무려 2년째 학교 현장에의 배포를 미뤄오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결국 뒤늦게 수습에 나선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배포가 미뤄지던 ‘3D프린팅 안전 매뉴얼을 관련 부처 협의 후 9월 초중으로 완성해 배포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 또한 8월 말에 3D프린팅 관련 업무를 담당 부서에 배정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교육희망.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