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거리두기 3단계 돼도 수능은 예정대로

28일 교육부 2021학년도 수능 관리계획 발표…수능은 ‘집합금지 예외사유’ 인정

- 작게+ 크게

박근희
기사입력 2020-09-28

▲ 28일 교육부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3단계로 격상돼도 예정한 12월 3일에 수능을 치른다는 내용을 포함한 ''2021학년도 수능 관리계획'을 발표했다.  © 교육부

 

교육부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3단계로 격상해도 수학능력시험(수능)을 예정한 123일에 치른다는 원칙을 다시 한번 명확히 했다.

 

28, 교육부는 ‘2021학년도 수능 관리계획을 발표하며 수능 응시를 집합금지 예외사유로 인정해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서도 예정일에 맞춰 수능을 치르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10월에는 수능 시행 원활화 대책으로 시험 환경을 조성하고 11월부터 수능일까지는 비상대응체계를 운영해 선제적인 대응에 초점을 맞춘다는 방침이다.

 

선제적 대응으로 교육부는 수능관리단을 신설운영한다. 교육부 차관과 17개 시도교육청 부교육감으로 관리단을 구성해 시험장과 감독관 확보, 방역 조치 점검, 시도 간 세부과제 이행상황 교차점검, 위험요소에 대한 공동 대응 등을 실시한다는 계획.

 

세부적 관리계획은 지난달 4일에 발표한 '코로나19 대응 2021학년도 대입 관리 방향'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시험실 내 인원 28명에서 24명으로 감축, 일반격리확진 등 수험생 유형별 시험장 분리조치 시행, 수능 1주 전 고교시험장 모든 학교 원격수업 전환 등이 그대로 반영됐다.

 

이에 따라 일반시험실은 4318개 늘어나고 별도시험실은 7855, 격리자 시험실은 759개 신설한다. 시험실 내 인원이 줄고 별도시험실 등을 만들며 시험감독과 방역 등 관리 요원도 3410명 증원한다. 교육부는 감독관 의자를 배치하고 별도시험실 감독관에게는 안면보호구 등 방호장구를 착용토록 한다고 전했다.

  

▲ 교육부는 11월부터 수능일까지 집중관리에 들어감을 알리며 교육부 차관, 각 시도교육청 부교육감으로 구성한 수능관리단을 신설-운영한다고 전했다.   © 교육부

  

하지만 선제적 대응만을 강조하는 교육부의 발표에 정의당은 가히 작전이다. 수능을 위해 수천 개 학교를 1주일 동안 비우는 나라로 바뀐다. 총인원 10명으로 한정하는 거리두기 3단계에서 49만 명이 응시한 시험은 예외라고 꼬집으며 내년에도 이 방식으로 할 수 있을까. 코로나19로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에서 오늘 발표한 방식이 과연 지속가능한 해법인지 의문이다. 그런 만큼 중장기 방안을 고민하기 바란다. 수능이나 시험을 어떻게 할 것인지 지속가능한 방안을 모색하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온라인으로 진행한 발표 후 이어진 문답 시간에도 기자들은 이른바 플랜 B’를 물었다.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이상의 감염 확산을 가정한 플랜B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교육부는 가정을 전제로 한 답변은 적절치 않다. 10월부터 감염의 확산이나 그런 위기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 대응해 관리해나가는 것이 필요하고 중요하다고 보고 있다고 답했다.

 

추석 연휴 전후로 확진자 수가 크게 늘어날 우려를 전하며 수능 시험일 추가 연기와 같은 플랜B를 묻는 질문에는 추석 지나고 수능 일정에 근접해 확진자가 늘면 방역 당국과 협의해 더 강화된 방역 조치를 시행해 최대한 수험생이 예정된 일정에 수능을 볼 수 있도록 해나갈 예정이다. 플랜B는 방역을 강화해 시험을 보는 것으로 저희는 방역에 관한 여러 가지 계획을 상황에 맞춰 세우고 처리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교육희망.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