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종철 정의당 대표, "해직교사 원상회복 적극 동의한다"

전교조, 학급당 학생 수 감축과 교원노조법 개정 위해 힘써 달라

- 작게+ 크게

김상정
기사입력 2020-11-12

김종철 정의당 대표가 민주화운동 관련 해직 교원들의 원상회복은 당연히 이행되어야 할 일인 만큼 당론 채택 및 전교조와의 공동기자회견 등을 당내에서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 지난달 9일 정의당 신임대표단이 꾸려진 후, 전교조와 갖게 된 첫번째 만남으로 김종철 정의당 대표는 “전교조의 방문을 환영한다.”라고 밝혔다. 정의당에서는 김종철 당대표와 김윤기·김응호·배복주 부대표가, 전교조에서는 권정오 위원장과 정성홍 사무처장이 참석했다.  © 김상정

 

 

12일 권정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과 김종철 정의당 대표는 국회 본관 정의당 대표실에서 만나 간담회를 진행했다. 지난달 9일 정의당 신임대표단이 꾸려진 이후 첫 만남이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윤기·김응호·배복주 정의당 부대표와 정성홍 사무처장이 함께했다.

 

▲ 권정오 전교조 위원장은 해직교사 원상회복과 학급당 학생 수 감축을 위해 애써달라고 요청했고 이에 대해 김종철 정의당 대표는 뜻을 함께한다며 당내논의를 통해 적극 함께하겠다라고 밝혔다.  © 김상정

 

이날 간담회에서는 민주화운동으로 해직된 교사들의 원상회복을 위한 법 제정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권정오 전교조 위원장은 현재 국회 입법발의를 추진 중인 해직교원 및 임용제외 교원의 지위 원상회복에 관한 특별법발의에 함께 해준 정의당 국회의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면서 해직된 교사들의 원상회복을 위해 국회에서 애써달라.”고 당부했다. 전교조와 정의당의 공동 기자회견을 제안하기도 했다.

 

 

김종철 정의당 대표는 해직교사들의 원상회복 문제에 적극 동의한다. 정의당 당론 채택도 논의해 보겠다.’고 밝혔다.

 

▲ 30여분 동안 이야기를 나누고, 악수를 나누는 권정오 위원장과 김종철 대표  © 김상정

 

한편 권정오 전교조 위원장은 “10만 명 이상의 국민들이 학급당 학생 수 20명 이하 감축을 촉구하는 서명 용지가 국회에 제출되었다.”면서 코로나 국면에서 교실 내 물리적 거리 두기가 가능한 학급당 학생 수 20명 이하 감축 법제화와 교원노조법 개정에 적극 나서줄 것을 요구했다. 김종철 정의당 대표는 당내 논의를 통해 적극 함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정의당, 해직교사 원상회복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교육희망.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