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주지부, 학생폭행 의혹 행정실장 수사의뢰 촉구

피해 학생들 즉각 분리 조치… 재학생 전체 전수조사해야

- 작게+ 크게

김상정
기사입력 2020-11-23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광주지부는 지난 23 광주의 한 사립학교인 ㄱ고교 행정실장의 학생폭행 의혹 관련 행정실장을 아동 학대 처벌법 위반행위로 수사기관에 고발 조치하고 수사의뢰하라.고 교육당국에 촉구했다.

 

연합뉴스는 '지난 19 광주의 사립학교인 ㄱ고교에서 행정실장이 지난 6월 초 흡연을 한 3학년 학생 5명을 폭행하고 욕설을 했다는 제보를 받고 광주시교육청이 진상조사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행정실장은 일부 학생들에게 담배 5-6개비를 입에 물도록 한 후 강제로 피우도록 하거나 담배를 코로 피우게 했고, 행정실장의 체벌로 일부 학생들은 몸에 피멍이 들었다. 한 학생의 휴대전화는 파손되기까지 했다.

 

▲ 전교조 광주지부는 23일 성명서를 내고, 광주 한 사립고등학교 행정실장의 학생 폭행 및 학댕행위를 규탄하고 수사의뢰를 촉구했다.  © 전교조 광주지부


전교조 광주지부는 학생에게 이뤄지는 교육적 지도활동은 인권이 존중되는 범위 내에서 이뤄져야 한다. 목적의 정합유무에 따라 수단이 정당화될 수 없다.”라면서 폭력적이고 가학적인 학대 행위로 학생을 체벌한 행정실장을 광주시교육청은 아동 학대 처벌법 위반행위로 수사기관에 고발조치 및 수사의뢰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두려움에 떨고 있는 학생들을 행정실장으로부터 분리하고 보호대책을 강구해야 하며 이번 사건과 관련한 피해 학생들이 더 있는지와 혹여 다른 사건으로 피해가 있는 학생들이 있는지를 조사하기 위해 ㄱ고등학교 전체 재학생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해야 한다.”라고 요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행정실장, 학생폭행 의혹, 전교조 광주지부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교육희망.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