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기 | 고 | 학교폭력 미투를 보며

- 작게+ 크게

강균석· 부천 일신중
기사입력 2021-04-01

마음에 구멍난 채 어른이 된 아이들

  학교폭력 미투가 벌어지고 있다. 어두운 골목에서 다른 학교 불량 학생에게 맞고 돈을 뺏기는 것이 과거의 폭력이라면, 같은 반 학생들에게 집단적인 따돌림, 모욕과 조롱을 지속적으로 당하며 살아가야 하는 것이 요즘의 학교폭력이다. 

 

  © 운영자


 따돌려진 아이들의 학교생활은 지옥이 된다. 몇 대 얻어맞고 돈을 뺏기더라도 같이 욕해 줄 수 있는 친구가 있던 과거와 다르다. 한참 예민한 청소년이 당한 학교폭력의 경험은 치명적인 상처가 되고, 적절한 치유의 과정이 없다면 마음에 구멍이 난 채 어른이 된다. 

 

 그래서 우리는 '학교폭력 미투'에 주목해야 한다. 그러나 '미투'로 피해자의 울분이 풀리기는 힘들다. 가해자가 여론 재판에 올려져 쓰러지는 것을 볼 때의 통쾌함이란 잠깐이다. 많은 피해자들이 아직도 가해자들이 했던 말과 행동에 영향을 받으며 자신을 괴롭히고 있다. 믿을만한 어른과 사회가 학교폭력은 왜 일어나고, 피해자의 잘못이 아니라는 사실을 해석해 주고 위로해 주어야 한다. 이는 사회의 몫이다. 

 

 미투로 고발된 가해자는 법적 처벌이 불가하다. 그래서 학교폭력 미투의 대상은 대중의 인기로 먹고 사는 일부 유명인들 뿐이다. 학교폭력 미투가 단지 과거의 사연을 꺼내는 것으로 그친다면 점점 불꽃은 사라질 것이다. 따라서 학교폭력 미투가 일어나게 된 원인을 주목해야 한다. 

 

 학교폭력 미투가 벌어지는 건 학교에 다닐 때 학교폭력 문제가 잘 해결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따라서 학교폭력 문제를 학교에서 잘 해결해 주어야 하고 그 역할은 교사가 해야 한다. "학교폭력 문제 해결의 주체는 교사다" 이 주장을 20년간 모두 외면하고 있지만 이제는 받아들여야 할 때가 됐다. 

 

 가해 학생을 불러 어찌 된 일인지 상세히 조사하고 상담해야 한다. 학생들이 자기 잘못을 깨닫고 인정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잘못한 학생이 피해 학생에게 사과할 수 있도록 가르쳐야 한다. 이 과정을 같은 학급, 주변 친구들이 알아야 한다. 그래야만 피해자가 명예를 회복하고 다시 건전한 친구 관계를 맺을 수 있다. 

 

 이처럼 학교폭력 문제를 '조사'하고 '중재'하는 과정은 교사의 역할이다. 경찰, 법조인, 외부의 청소년 전문가가 할 수 없다. 그러나 지금 교사에게는 학교폭력 문제를 '조사'하고 '중재'할 권한이 없다. 교사를 믿지 못하겠으니 외부인이 해결해 달라는 지금의 엉터리 학교 폭력법 때문이다. 이제는 정말 바꿀 때가 됐다. 교사가, 특히 담임교사가 학생들 사이의 문제에 개입하고 중재할 수 있도록 법적 권한을 주고, 교사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지원해야 한다. 

 

 교육적 중재의 일반적인 절차와 방법을 개발하여 교사대 양성과 임용, 현직 교원연수에 반영해야 한다. 학교의 교육적 중재와 별도로 학교폭력 가해 학생에 대한 처벌이 공정해야 한다. 이것은 현재 교육청 학폭위가 알아서 하도록 되어 있다. 

 

 그러나 학교폭력의 경중과 유형에 따른 처벌의 기준 즉, 양형 기준을 정해 공표해야 한다. 어떤 학교폭력이 더 심각한 학교폭력으로 처벌받는지 기준을 정하고 학교에서도 가르쳐야 학생들이 조심하게 된다. 이것만큼 훌륭한 예방 교육도 없을 것이다. 이는 모두 교육부의 역할이다.  

 

 강균석 · 부천 일신중 교사 · 따돌림사회연구모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telegram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교육희망. All rights reserved.